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쿠르드 지역 국제선 운항 중단...분리독립 투표 대응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의 아르빌 국제공항. (자료사진)

이라크 중앙정부가 29일 소수민족인 쿠르드계의 분리독립 투표 강행에 대응해 이 지역의 국제선 운항을 중단시켰습니다.

이 조치로 이날 현지 시각 오후 6시를 기해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의 수도 아르빌과 제2 도시 술라이마니야에 대한 국제선 운항이 일제히 중단됐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이라크 중앙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쿠르드계가 분리독립 투표를 강행한 데 대한 정치적 보복으로 관측됩니다.

앞서 쿠르드 자치정부는 지난 25일에 실시된 분리독립 투표에서 92%의 찬성표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성명을 내고 “중앙정부가 쿠르드 지역의 공항을 통제하고 있다”며 국제선 운항 금지 조치는 “쿠르드 지역 주민을 징벌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