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선전포고 주장 터무니 없어"...국방부 "북한 계속 도발하면 대응 옵션"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미국이 북한에 선전포고를 했다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2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은 북한에 선전포고를 한 적이 없다”며, 북한의 주장은 "터무니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이날 미국은 북한에 선전포고를 하지 않았다며,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를 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그들(북한)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란 글이 선전포고에 해당된다며, 앞으로 "미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아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가운데)이 25일 뉴욕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가운데)이 25일 뉴욕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만약 북한이 도발행위를 중단하지 않으면,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을 다룰 옵션을 제공할 것이란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