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유엔총회 연설을 비판했습니다. 트위터를 이용해 북한에 대한 비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을 '정신이상자'로 맹비난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연설에 대해 “북한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외무상의 유엔 연설을 막 들었다”면서 “그가 꼬마(little) 로켓맨의 생각을 그대로 읊는다면, 북한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서 언급된 ‘꼬마 로켓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지칭한 것으로, 원래 표현인 '리틀'이라는 단어에는 상대방을 아랫사람처럼 얕잡아 보는 듯한 의미가 포함돼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행한 유엔총회 연설에서도 김 위원장을 ‘로켓맨’으로 부르며, 그가 자신과 자기 정권을 위해 자살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언급은 이날 약 5시간 전에도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란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소식을 전하면서, “그들은 북한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이란과 탄도미사일 협력을 한다는 의혹은 미 정부 안팎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이를 언급한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앞서 22일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분명 비치광이'라며, "자국민을 굶주리게 하거나 살해하는 것을 개의치 않는 사람"이라고 묘사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전례없는 시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