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외무상 “미국, 북한에 선전포고...전략폭격기 격추 권리 생겨”


리용호 북한 외무상(가운데)이 25일 뉴욕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앞에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미국이 북한을 향해 선전포고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25일 미국 뉴욕 밀레니엄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앞에서 행한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주말 북한 지도부에 대해 ‘오래 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리 외무상]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로 됩니다.”

이어 유엔 총회에 참가하고 있는 모든 나라 대표를 포함한 전 세계는 미국이 먼저 북한에 선전포고를 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외무상의 유엔 연설을 막 들었다”면서 “그가 꼬마(little) 로켓맨의 생각을 그대로 읊는다면, 북한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었습니다.

리 외무상은 유엔 헌장이 회원국들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다서, 미국이 선전포고를 한 이상 앞으로 미국의 전략폭격기들이 북한 영공을 넘지 않아도 임의의 시각에 격추할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누가 더 오래가는지 그 때 가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