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가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 결정에, 대북 압박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추가 조치를 취하는 데 모든 나라가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 규모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북한과 경제적, 외교적 관계를 끊는 것을 비롯해 최대 압박을 가하는 추가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is is an ROK decision, however our position has not changed… we urge countries to take additional steps to apply maximum pressure on the DPRK including by cutting their economic and diplomatic ties.”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2일 이번 지원 결정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는 한국의 결정이지만 미국의 입장은 변한 게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같은 질문에 즉답을 피하며 선을 긋던 며칠 전까지의 반응과 차이를 보입니다.

앞서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지난 14일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과 사전 통보 여부를 묻는 ‘VOA’의 질문에,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며 답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We refer you to the ROK government.”

한국 정부는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의 북한 아동.임산부 의료.영양 지원사업에 350만 달러, 세계식량계획(WFP)의 아동.임산부 영양강화식품 지원사업에 45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지난 21일 최종 결정했습니다. 다만 지원 시기와 규모 등은 남북관계를 고려해 추후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의 대북 제재로 어린이들이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북한의 최근 주장에 대해, 이는 북한의 선택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DPRK has a choice, give up its nuclear weapons and join the community of nations, or the regime will condemn its people to poverty and isolation.”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국제 사회에 편입되지 않으면 자국민을 가난하고 고립되도록 만들 것이라며, 이는 북한의 선택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