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마리아' 푸에르토리코 강타, 13명 사망


허리케인 '마리아' 피해를 입은 푸에르토리코 남부 도시 과야마 도로에 전봇대가 넘어져있다.

카리브해의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로 인해 최소 13명이 사망했습니다.

리카르도 로세요 푸에르토리코 지사는 22일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구호 당국이 700여 명의 주민을 구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푸에르토리코는 섬 대부분 지역이 정전 상태여서 정확한 피해 집계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서인도제도 동쪽 도미니카섬에는 이 허리케인으로 인해 14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마리아는 카리브해 터크스 앤 카이코스 제도 북쪽 90km 해상에 위치해 있습니다.

마리아는 터크스 앤 카이코스 제도와 바하마 동남쪽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