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은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 외무장관의 대국민 TV 연설이 로힝야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멈출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오늘(17일) 영국 ‘BBC’ 방송에 출연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오는 19일로 예정된 수치 장관의 로힝야족 사태와 관련한 TV 연설을 거론하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수치 장관이) 현 상황을 되돌리지 않는다면, 비극은 분명 참혹하고, 불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는 미래에도 되돌릴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로힝야족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군부는 여전히 미얀마에서 우세한 세력이며, 현재 자행되고 있는 일에도 압력을 넣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얀마 서부 라카인 주에서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이 충돌해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40만 명에 가까운 로힝야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로힝야 난민이 대거 유입한 방글라데시는 오늘(17일) 로힝야 족에 대한 격리 조치를 시작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로힝야 족이 지정된 캠프에 머물러야 하며, 도로와 철로, 수로 등을 통해 이동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방글라데시에선 로힝야 족 어린이 15만 명에 대한 예방접종이 실시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