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회담 "더 강한 안보리 대북 결의 추진 합의"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동방경제포럼이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만나 정상회담을 가졌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등이 포함된 더욱 강한 제재 결의를 추진하는 데 공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한 두 정상은 이같이 합의하고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에 동참하도록 최대한 설득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북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아베 총리에게 제안했다고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한국과 일본은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경우 더 강력한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었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해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두 지도자는 또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도쿄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도 아베 총리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