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러 정상 "북 핵 조속 해결"...원유공급 중단엔 이견


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 마련된 언론발표장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늘(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핵·미사일이 잘못된 길이며 한반도의 긴장 완화가 시급하다는데 두 사람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끌어내기 위해 유엔 안보리 제재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며,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이 부득이한 만큼 러시아가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아무리 압박해도 북한은 안보를 지키기 위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러시아도 북한의 핵 개발을 반대하고 규탄하고 있지만, 원유 공급 중단이 민간에 피해를 줄 것을 우려한다고 답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를 절대 인정하지 않고 앞으로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정치외교적 해법 없이는 현재 상황을 해결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