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나눴습니다. 국무부는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례적으로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이 3일 아침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VOA’에 두 장관의 대화 내용을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통화 사실만 짤막하게 확인했습니다.

앞서 한국 매체들은 두 장관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국 외교부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두 장관이 한미 동맹을 기초로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한미가 국제사회를 이런 방향으로 견인해나가는 데 있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틸러슨 장관은 새로운 제재조치 추가는 물론 기존 제재 이행 메커니즘도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고. 강 장관은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의 태도와 정책을 변화시킴으로써 궁극적으로 비핵화 대화에 나오도록 한미 공조를 강화하는 것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한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실 관계자는 ‘VOA’에 북한 핵실험 관련 보도를 봤다며, 현재로선 공식적으로 언급할 게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