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늘(30일) 전화통화를 갖고 도발을 거듭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압박을 높여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0일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해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의 30일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양 정상은 한국과 일본이 위기에 대해 유례 없는 공조를 이루고 있는 점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이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

한-일 양국 정상의 통화 내용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지금은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높여야 할 때’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북한에 제의한 대화는 우발적 군사충돌을 막는 비상전화-핫라인 복원을 위한 군사당국자 회담 등으로 제한적이라는 점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일 정상은 이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에도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녹취: 박수현 대변인/ 한국 청와대] “(한-일 정상은)유엔 안보리가 유례 없이 신속하게 소집되고 첫 날에 의장성명이 채택된 것은 한-미-일의 긴밀한 공조 결과라고 평가하고 보다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대북 대책이 담긴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추진할 것(에 합의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한-일 정상의 통화가 한-미-일 3국 공조를 더욱 공고히 하고 원유 공급 제한 등 북한에 대한 공조 강화에 필요한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도발을 넘어 이웃국가에 대한 폭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일본 국민이 느낄 불안과 위협에 깊은 공감과 위로를 전했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의 박형중 박사는 이번 통화로 북한 문제와 과거사 문제를 분리해 한-일 관계에 대처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입장이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박형중 박사/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원] “이번에 일본 열도를 넘어가는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에 때 맞춰서, 이건 (한-일 관계에 대한 한국 정부의)기본입장을 일본 측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이죠. 그게 마침 북한이 국치일에 맞춰서 일본 열도를 넘겼다고 하더라도 그와는 상관 없이 한-일 간에 북 핵 문제에 관한 공조는 철두철미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밝힌 것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한-일 양국 정상은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즉각적으로 연락하며 북 핵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고 다음달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정상 간의 통화가 늦어진다’는 지적에 대해 ‘현재 한국과 미국은 모든 순간, 모든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