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됐다 풀려난 임현수 목사 "전세계 탈북자 지원할 것"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지난 12일 풀려난 임현수 목사가 캐나다 토론토 인근의 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풀려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는 북한 당국의 강요 때문에 자신에 대한 범죄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목사는 앞으로 전세계 탈북자들을 돕는 활동을 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임현수 목사는 27일 캐나다 국영 `C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있을 때 전혀 자유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세 대의 카메라로 자신을 감시했고, 2시간 마다 2명의 경비원이 교대로 자신을 감시하는 등 24시간 감시를 당했다는 겁니다.

임 목사는 또 겨울철에 과수원에서 구덩이를 파는 중노동으로 2개월 만에 체중이 23kg이나 빠졌고, 숨을 쉴 수가 없었으며, 손을 들어올릴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임 목사는 북한에 있을 때 범죄 혐의를 인정한 것도 북한의 강요에 의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자들이 사람들 앞에서 해야 할 말을 써주었고, 자신은 거기에 따랐을 뿐이라는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 목사는 지금 북한에 대해 분노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임 목사는 북한에 대해 화가 나지 않느냐는 질문에 “절대 그렇지 않다”면서 “나는 그들을 용서하고 사랑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이 경험을 통해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습니다.

임 목사는 자신의 석방 배경을 묻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면서도 석방될 때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숨졌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그 일이 자신의 석방에 영향을 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석방 대가로 지불한 돈이 있느냐는 물음에 절대 없었다고 대답했습니다.

임 목사는 다시 북한으로 돌아갈 것인지는 지금으로서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언젠가 북한이 초청하면 망설이지 않고 북한으로 갈 것이라며, 하지만, 캐나다 정부의 법과 정책을 준수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정부가 허가하지 않으면 가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임 목사는 앞으로 교회로 돌아가 선교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많은 탈북자들이 북한을 탈출해 캐나다를 비롯해 전세계에 흩어져 있다며, 이들을 돕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임 목사는 많은 기도 모임이 있고, 캐나다와 한국에 대규모 기도 운동이 있다며, 많은 일들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현수 목사는 지난 1997년부터 18년 간 북한을 100회 이상 드나들며 북한 주민들을 위해 대규모 인도주의 지원 사업을 하다가 2015년 초 라선지역 방문 중 북한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이후 지난 2015년 12월 북한 당국으로부터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지난 9일 병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임 목사가 북한의 감옥에 수감돼 있던 31개월은 외국인으로는 가장 오랜 기간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