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남미를 순방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6일 중남미 4개국에 북한과의 외교, 통상 관계를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칠레 산티아고에서 기자들에게 “미국은 현재 김정은 정권의 외교적 고립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브라질과 멕시코, 페루, 칠레 등은 북한과의 외교, 통상 관계를 모두 단절해 줄 것을 강하게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대북 해법과 관련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분명하게 말했듯이 전략적 인내의 시기는 끝났다”며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미국의 힘과 경제, 외교의 모든 능력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은 불량 정권이 미 대륙에 도달할 수 있는 핵무기를 보유하도록 그냥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역내 동맹국과 남미국가, 중국의 새로운 압박이 평화적 해법으로 가는 한 줄기 희망을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