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모든 종교활동 계속 탄압"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5일 국무부 청사에서 ‘2016 국제종교자유보고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 정부는 종교활동에 관여하는 주민들을 계속 가혹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북한 정부가 인가 받지 않은 종교단체들에 대한 조사와 압박, 박해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거의 모든 종교활동을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15일 발표한 ‘2016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종교활동에 관여하는 주민들을 처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으로 가혹하게 다루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약 8~12만 명에 이르는 정치범 가운데 일부가 종교적 이유로 구금돼 있으며, 이들은 외딴 지역에 있는 끔찍한 환경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지하교회 교인들이 신앙 때문에 체포와 구타, 고문 혹은 살해당한다는, 외부세계의 종교와 인권 단체들의 수많은 보고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정부가 국제사회에 대해서는 관용을 허용하는 것처럼 보이는 종교정책을 유지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국가의 인가를 받지 않은 모든 종교활동을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이날 보고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모든 나라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No one should have to live in fear, worship in secret or face discrimination…"

그 누구도 종교적 신앙 때문에 공포 속에 살고, 몰래 신앙생활을 하거나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하지만 북한에서는 해외에서 반입된 성경이나 다른 종교적 자료들을 소유하는 것이 불법이며, 구금돼 처형 등 극심한 처벌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이어 탈북자들을 인용해, 북한 정부가 지난 몇 년 사이 인가받지 않은 종교단체들에 대한 조사와 압박, 박해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주체사상과 수령은 정부와 김 씨 일가 개인숭배의 중요한 이념적 토대로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를 평가해 연례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01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처음 지정한 뒤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습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해 10월 31일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하고 이에 따른 제재를 부과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