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반도 문제 주도적 해결"...북핵 포기 촉구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15일) 북한 핵 등 한반도 문제 해결에서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에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평화 정착을 통한 분단 극복이야말로 광복을 진정으로 완성하는 길이라고 천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72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금 한반도가 당면한 가장 큰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같은 안보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한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지금 당면한 가장 큰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입니다. (한국)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안보 위기를 타개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게만 의존할 수는 없습니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합니다. ”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한 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으며 한국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제재와 대화는 선후의 문제가 아니라 함께 갈 때 문제 해결의 단초가 열린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의 목적이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지 군사적 긴장을 높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북한에게는 국제적 고립과 어두운 미래가 있을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당국에 촉구합니다. 국제적인 협력과 상생 없이 경제발전을 이루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핵 없이도 북한의 안보를 걱정하지 않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북한의 붕괴를 원하지 않으며 흡수통일과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다시 한 번 밝혔습니다.

통일은 민족공동체의 모든 구성원들이 합의하는 평화적, 민주적 방식으로 이뤄져야 하며 이를 위해 쉬운 일부터 시작할 것을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쉬운 일부터 시작할 것을 다시 한 번 북한에 제안합니다. 이산가족 문제와 같은 인도적 협력을 하루빨리 재개해야 합니다. 이 분들의 한을 풀어드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산가족 상봉과 고향 방문, 성묘에 대한 조속한 호응을 촉구합니다. ”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한국 정부가 주도하는 북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신념이 강조됐지만 구체적이고 새로운 대북 제안이 아쉽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교수/ 북한대학원대학] “경축사에서 평화를 강조하고 있는데, 평화라는 것은 ‘지키기와 만들기’가 있는데, 지키는 부분에 있어서는 튼튼한 국방력과 한-미 동맹 등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구체적이고 시의성이 있다고 생각돼요. 그러나 평화 만들기에 있어서 특사 상호 교환방문 같은 남북대화와 남북교류 등 통 크고 구체적인 부분이 없다는 점에서 아쉬운 대목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언급했습니다. 남북 간 경제협력 과정에서 북한은 핵무기를 갖지 않아도 안보가 보장된다는 사실을 자연스레 깨닫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