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 통화 "대북 압박 강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 통화모습은 자료사진.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7일) 전화통화를 하고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수현 한국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통화에서 “한·일과 한·미·일은 완전한 핵 폐기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북한을 이끌기 위한 전략적 방안을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노가미 고타로 일본 관방 부장관은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으며, 지금은 북한 정권을 압박해야 하는 단계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노가미 부장관은 문 대통령도 대화 환경이 아직 조성되지 않았다며 북한과 당장 대화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유엔 안보리의 강력하고 포괄적인 새 대북 제재 결의 채택을 높이 평가하고, 이를 면밀히 이행해 결의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도록 하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청와대는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두 나라 `셔틀 외교'의 하나로 조기에 일본을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통화에서 두 나라 관계 개선의 걸림돌인 일본 군 위안부 재협상 등 과거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두 나라 정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