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한일 외교장관 회담 추진…북 핵, 사드 논의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1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통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다음달 초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과 일본 외교장관과의 첫 회담에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제재 방안을 비롯해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와 중국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와 함께 이번 아세안 회의를 계기로 한 남북 외교장관 회담 개최에 대해 구체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은 없으며, 상황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에는 한-중-일 세 나라뿐 아니라 미국과 러시아, 북한까지 북 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됩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