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외교장관 첫 통화, 북 핵 문제 협력 강조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21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통화하고 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장관이 오늘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간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두 장관이 북한 문제와 과거사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도발에 대해 “한-일, 한-미-일 공조 하에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외무상도 통화 후 기자들에게 강 장관과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양자, 미-한-일 3국 동맹을 강화해 압박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또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두 이웃나라가 긴밀히 소통하며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그러나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와 독도, 일본명 다케시마 영유권 문제에 대해서는 뚜렷한 견해차를 보였습니다.

강 장관은 특히 일본 문부과학성이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21일) 브리핑에서 일본 군 위안부 문제는 재작년 두 나라 간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