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1분기 국내총생산 성장률 1.4%로 상향조정 


지난달 11일 미국 뉴욕시 브룩클린 지역의 백화점 앞에서 고객들이 쇼핑백을 들고 있다.

미국의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기존 예상보다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상무부는 오늘(29일)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4%로 상향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당초 예상치 1.2% 보다 0.2%포인트 높아진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미국 경제활동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자 지출이 당초 예상보다 늘어났다고 말했습니다. 또 수출과 기업들의 장비 구입도 늘어났습니다.

한편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급여 신청이 24만4천 건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주보다 조금 늘어난 것이지만, 여전히 고용시장이 건전하다는 징후로 볼 수 있을 만큼 낮은 수준입니다.

미국의 실업률은 16년 만의 최저인 4.3%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