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한 정상 이견 없을 것...북한 문제 한 목소리"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를 앞둔 28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앞에서 관광객들이 투어를 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30일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가 일치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문제에서도 두 나라의 접근법에 공통점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이번 미-한 정상회담을 통해 두 나라가 동맹 관계를 다시 한 번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28일 익명을 전제로 한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대로 미-한 동맹은 지역안보의 핵심축”이라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 핵 문제를 비롯해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과 같은 현안에서도 양국 간 큰 이견이 없는 상태라며, 이번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북 핵 문제에서 한국 새 정부의 접근법이 (미국과) 약간 다를 수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것을 문제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정상 모두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삼고 있고, 대화를 위해선 조건이 맞아야 하는 것은 물론, 대화 조건이 맞더라도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 등 전체적인 대북 접근법에 분명한 공통점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 관리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이 사드 배치에 앞서 거쳐야 할 절차를 강조하면서, 이 것이 배치 결정을 뒤집는 것은 아니란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사드 논란이 정상회담에서 큰 쟁점사안이 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과 올림픽 단일팀 구성 등 대북 교류를 시도하는 데 대해서도, 미국은 “문 대통령의 잠재적인 대북 관여에 관한 아이디어를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스포츠를 통한 외교는 과거에도 볼 수 있던 움직임이라면서, 한국 정부의 스포츠를 통한 북한과의 교류가 미국의 ‘(대북) 압박 캠페인’을 훼손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문제에 대해서도, “이미 정기적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중점 논의될 사안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관리는 한국이 국내총생산(GDP)의 2.7%를 방위비로 책정하고 있는 등 “동맹의 본보기(model) 나라”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