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대통령 미한 정상회담 출국…“동맹 강화 주력”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미국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오늘(28일) 워싱턴에 도착합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우의를 다지고 양국의 굳건한 동맹을 확인하는 데 주력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미-한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3박5일 일정의 미국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문 대통령은 28일 서울공항을 출발, 미국 동부 현지시간으로 28일 오후 워싱턴 D.C.에 도착해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를 시작으로 미국에서의 공식 일정에 들어갑니다.

문 대통령이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를 첫 일정으로 잡은 것은 미-한 동맹을 강조하기 위한 상징적 행보입니다. 특히 장진호 전투는 문 대통령의 가족사가 얽힌 사건이기도 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지난 26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 한국 청와대] “또 이 전투를 통해서 많은 난민들, 9만 명이 넘는 난민들이 소위 흥남철수로 알려졌습니다만 이것이 가능했던 역사가 있습니다.”

장진호 전투는 6·25전쟁 당시 미-한 양국 군을 포함해 많은 유엔군이 희생을 당했던 전투로, 중공군의 남하를 지연시켜 피난민 9만여 명이 흥남부두를 통해 철수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부모도 이 피난민 행렬에 속해 한국에 정착할 수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한 두 나라 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모임에서 양국 간 호혜적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미국 방문 이틀째인 29일엔 미국 상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고 저녁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백악관을 방문해 정상 간 첫 상견례를 겸한 환영만찬을 갖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각별한 환대와 함께 미국이 미-한 동맹에 부여하는 중요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방미 사흘째인 30일 문 대통령은 한국전 참전용사를 선친으로 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함께 워싱턴 D.C.내 한국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참전용사 대표들을 만나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할 예정입니다.

이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영접을 받고 미-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51일 만에 열려 한국의 역대 정부 가운데 출범 후 가장 일찍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이 될 전망입니다.

두 정상은 확장억제를 포함한 미국의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인하고 동맹 발전의 청사진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특히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의 대응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입니다.

[녹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 한국 청와대]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큰 틀에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봅니다.”

두 정상은 회담이 끝난 뒤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정상회담의 결과와 의미를 직접 밝힐 예정입니다.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문제에 대해선 미-한 동맹은 물론 중국까지 결부된 복잡한 외교 문제로 비화한 만큼 두 정상 사이에 의견 교환이 있을 수 있지만 정상회담 의제가 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입니다.

한국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신범철 교수는 이번 정상회담이 두 정상 간 우의를 다지고 공통의 대북 인식과 굳건한 동맹을 확인하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신범철 교수 / 국립외교원] “한-미 양국이 대북정책의 아주 세부적인 내용까지 합의한다기 보다는 큰 틀에서 대북정책, 그러니까 압박과 관여라는 양 측면에 있어서 공감을 하고 특히 북한의 위협 부분, 그러니까 미국이 느끼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부분을 같이 공감하면서 함께 풀어가겠다는 의지의 확인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

문 대통령은 30일 저녁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새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주제로 한 연설을 하고 방미 마지막 날인 7월1일엔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뒤 워싱턴 D.C.를 출발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