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EU, '브렉시트' 협상 공식 개시


1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열린 가운데, 미셸 바르니에 EU 측 수석대표(오른쪽 다섯번째)와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측 수석대표(왼쪽 네번째)가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미래 관계 등을 논의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 문제를 논의하는 협상이 19일 공식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이날 벨기에 브뤼셀 EU 본부에서 미셸 바르니에 EU 측 협상 수석대표와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협상 수석대표가 처음으로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양측은 이날 협상에서 우선 영국의 탈퇴 조건을 논의한 뒤 미래 관계 문제를 다루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협상이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바르니에 EU 대표는 시간이 많지 않다며 질서 있는 탈퇴가 영국과 EU 모두에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데이비스 영국 대표는 협상이 희망적으로 시작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영국이 기존 관세동맹과 유럽 단일시장을 떠날 것이라는 기존 자세를 확인했습니다.

양측은 앞으로 649일 동안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합니다. 협상을 타결짓지 못할 경우 영국은 자동으로 EU 회원국 자격을 잃게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