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아베 정상회담 “북한 도발 자제하도록 공조”


아베 신조 일보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7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모스크바에서 만나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아베 총리와 회담한 뒤 공동 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 심각하게 악화한 한반도 상황을 논의했다”며 “우리는 역내 문제에 관계된 모든 당사국이 호전적 수사를 자제하고 차분하고 건설적인 대화로 나아가기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북핵 6자회담 재개를 공동의 과제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도 “푸틴 대통령과 장시간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며 “우리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고 추가적 도발 행동을 자제하도록 노력하고 공조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베 총리는 이달 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지하철에서 일어난 자폭 테러와 관련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일본은 테러를 확고히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은 지난해 12월 도쿄에서 열린 뒤 4개월 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