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아공 "북한 외교관 줄여...금융계좌도 면밀 감시"


지난해 11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는 북한 외교관 숫자를 줄이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이 자국주재 북한 외교관 숫자를 줄였습니다. 북한대사관의 금융계좌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아공 정부는 지난달 31일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 제재 결의 2321호 이행보고서에서 자국 내 북한 외교관 숫자에 변화가 생겼다고 확인했습니다.

최근 남아공 국제관계협력부가 북한대사관 내 참사관 직책을 없애고, 기존에 허용됐던 공사 자리를 2급 서기관 직책으로 격하시키는 조치를 취했다는 겁니다.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해 11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는 북한 외교관 숫자를 줄이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조항은 의무사항이 아니지만, 남아공 정부는 권고사항마저 지킬 정도로 충실한 대북 제재 이행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현재 남아공대사관에는 9명의 북한 외교관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이행보고서는 북한대사관의 금융계좌에 대해 설명하면서, 국제관계협력부가 이들의 이름과 직책을 확인했다고 명시했습니다.

그러나 이행보고서는 지역 금융기관 등을 통해 이들 9명 외에 북한대사관의 금융계좌를 관리할 수 있는 4명의 인물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현재 국제관계협력부가 금융정보국과 협력해 이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만간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남아공 정부는 북한대사관이 보유 중인 금융계좌가 외화 거래용과 현지 화폐 거래용 각각 1개씩인 점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례적으로 이들 계좌가 거래되는 은행의 이름과 계좌번호를 이행보고서에 공개했습니다.

다만 북한 외교관들이 개인 금융계좌를 보유했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안보리 결의 2321호는 해외주재 북한 공관과 외교관들의 금융계좌를 각각 1개씩으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북한 외교관의 입지가 줄어드는 정황은 각국의 2321호 이행보고서 공개와 함께 속속 외부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최근 불가리아 정부는 이행보고서를 통해 소피아주재 북한대사관 외교관의 숫자를 줄이는 조치를 취해, 2명의 대사관 관계자가 올해 2월 불가리아를 떠났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이탈리아는 북한 외교관에 대한 승인 절차를 지난해 12월부터 보류한 상태라고 이행보고서에 밝힌 바 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국은 뉴욕에 머물고 있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와 소속 직원들의 은행계좌에 대한 허가 규정을 강화했으며, 루마니아와 이탈리아 역시 자국 내 북한 외교관과 가족들의 은행계좌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