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불가리아 “북한 외교관 2명 줄여”


불가리아의 수도 소피아 소재 북한 대사관. 구글 스트릿뷰 이미지.

불가리아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21호에 따라 북한 외교관 2명을 줄였다고 밝혔습니다.

불가리아는 지난 16일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소피아주재 북한대사관의 외교관 숫자를 줄이는 조치를 취했다”며, “그 결과 2명의 대사관 관계자가 2017년 2월 불가리아를 떠났다”고 확인했습니다.

불가리아 외교부는 3월 자국 내 외교관 현황자료에서 북한대사관의 외교관 숫자를 9명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행보고서가 북한 외교관의 출국 시점을 전달인 2월로 명시한 점을 감안하면, 북한 외교관은 기존 11명에서 9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11월 채택된 결의 2321호는 각국이 북한 외교관의 숫자를 줄이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 조항은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외교협약에 의해 파견된 외교관의 숫자를 줄이라는 권고 자체가 북한의 외교 활동에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었습니다.

불가리아는 북한 외교관 감축을 공식 확인한 두 번째 나라입니다.

앞서 이탈리아는 안보리 결의 2321호에 따라 북한 외교관에 대한 승인 절차를 지난해 12월부터 보류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불가리아는 자국 내 북한 외교관들의 개인 금융계좌를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대사관 명의의 계좌가 2개로, 이 중 하나는 현지 화폐용, 또 다른 하나는 해외 화폐용이라고 명시했습니다. 다만 이는 자국 내 해외공관의 일반적인 금융계좌 이용방식으로, 불가리아 정부는 이에 대한 불법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대북제재위원회에 문의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2321호는 북한 공관과 외교관들이 각각 한 개씩의 금융계좌만을 보유하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