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제 115대 의회가 연일 북한 문제를 비중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다음주에는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가 북한정책 청문회를 열 예정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는 오는 21일 ‘북한 압박: 선택 방안 평가’라는 주제로 청문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청문회에는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과 터프츠대학 이성윤 교수, 앤서니 루지에로 민주주의진흥재단 연구원이 증인으로 출석합니다.

외교위는 앞서 지난달 초 전체위원회에서 북한정책 청문회를 연 바 있습니다. 올해 115대 의회가 개원한 뒤 외교위 차원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이 청문회는 북한 문제가 주요 우선순위임을 보여줬습니다.

상원에서도 115대 회기가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은 1월 31일 북한정책을 검토하는 청문회가열렸었습니다. 인준이 아닌 정책을 논의하는 청문회로서는 처음 열리는 자리였습니다.

두 청문회에서 의원들은 북한이 개발 중인 대륙간탄도미사일이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의원들은 북한에 대한 사고와 정책의 전환을 촉구했고, 일부 의원들은 대북 선제공격과 체제 전복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회기가 시작된 지 채 3개월이 안 됐지만 북한을 압박하는 법안들도 발의된 상황입니다.

공화당의 테드 포 하원의원은 1월 12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법안을 제출했습니다.

조 윌슨 하원의원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규탄하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조속한 한국 배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2월 6일 발의했습니다.

이 결의안은 한 달 만에 서명자 수가 전체 의석수의 4분의 1인 107명을 넘었습니다.

[녹취:윌슨 의원] "There’s just been uniform bipartisan concern of the threat to the people..."

윌슨 의원은 16일 `VOA'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한국에 제기하는 위협과, 역내 주둔하고 있는 미군에 제기하는 위협에 대해 의회 내에서 한결 같은 초당적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윌슨 의원은 지난해에도 비슷한 결의안이 의회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바 있다며, 결의안의 하원 전체회의 통과를 자신했습니다.

한편 북한 문제와 관련한 상원과 하원 의원들의 성명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테드 요호 하원 외교위 아시아태평양소위 위원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의회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는 강한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요호 의원] "There is a strong consensus again with things that we just cited that..."

요호 의원은 민주.공화 양당은 김 씨 정권의 무자비함과 테러 행위에 반대하고 있다며, 김정남 씨 암살 사건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할 새로운 근거가 추가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트럼프 대통령과 고위 당국자들에게 편지를 보내 대북정책 제언을 한 의원들도 있었습니다.

공화당의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 위원장은 지난달 공화당 상원의원 5명과 함께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북한에 대한 추가 금융제재와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또 민주당의 에드워드 마키 의원과 앨 프랑켄 의원은 최근 백악관에 보낸 공동 서한에서 북한을 압박하는 동시에 외교적 협상도 추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