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독일서 첫 회동…북 핵 문제 등 논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미국과 한국이 오늘(16일) 독일 본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고 북 핵 공조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와 함께 김정남 씨 암살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독일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현지시간 16일 오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첫 양자 회담을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선남국 외교부 부대변인의 16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선남국 부대변인 / 한국 외교부] “윤 장관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미국 신 행정부 출범 후 첫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최근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 등 북한 위협 대응을 위한 방안 및 한-미 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윤병세 장관은 이에 앞서 15일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한 간 첫 외교장관 회담에서 미국 정부의 선명한 대북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윤 장관은 이어 최근 일련의 상황도 있는 만큼 미국이 북한 문제에 관심이 있을 것이라며 김정남 씨 암살 사건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관심과 관련해서는 미-한-일 협력의 핵심인 한-일 관계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벌써 제기되고 있고 또 앞으로 더 나올 것이라며 향후 미-한-일 3자 간 협력이 다양해질 것이라고 윤 장관은 전했습니다.

미-한 외교장관 회담 이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을 포함한 미-한-일 3국 외교장관 회의도 연이어 개최됩니다.

세 나라 장관은 지난 12일 북한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13일 일어난 김정남 씨 암살 등 최근 북한의 동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북한의 후속 도발에 대한 공동의 방안도 논의할 전망입니다.

3국은 또 중국의 대북 압박을 견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한-일 회의 후에는 공동의 입장을 담은 문서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서는 국제사회에 안보리 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통한 대북제재와 압박을 촉구하고 북한의 인권 문제 등을 제기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윤병세 장관은 김정남 씨 암살 사건이 북한 정권의 성향을 판단할 수 있는 일이라며 향후 국제사회에서 공론화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사건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역학 구도에 어떤 영향을 줄 지 등에 대해 각국이 관심을 가질 것이란 해석입니다.

윤 장관은 각국 외교장관들이 김정남 씨 암살 사건에 대해 많은 질문을 해올 것이라며 이번 사건의 특이성 측면에서 관심을 많이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윤 장관은 현지시간 16~17일 독일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이어 17~19일 뮌헨 안보회의에도 참석해 북 핵 문제의 시급성과 심각성을 거론하는 한편 대북 제재와 압박의 당위성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윤 장관은 이 기간 동안 미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북 핵 문제의 최우선 당사국들과 다양한 회담을 갖고 주요 현안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