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잊혀진 위기국가…인도주의 지원 절실”


북한 함경북도 무산군 학산리 가옥들이 홍수로 파괴된 모습이다. 유니세프가 지난해 9월 발표한 북한 수해 실태 보도자료에 실린 사진.

유엔이 북한을 ‘잊혀진 위기국가’로 지정했습니다. 인도주의 지원의 필요성은 절실하지만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는 9일 북한을 외부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12개 ‘기억해야 할 잊혀진 위기국가(12 forgotten crises to remember)’에 포함시켰습니다.

유엔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의 60%가 식량 부족을 겪고 있고, 전체 인구의 4분의 1정도가 필수 의료 서비스도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170만여 명의 어린이가 치명적인 질병에 걸릴 위험에 처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처럼 북한은 인도주의 지원의 필요성은 크지만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의 경우 지원사업에 필요한 전체 예산의 40%도 모금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스티븐 오브라이언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장은 전세계적으로 인도주의 지원의 필요성이 점차 높아져 가고 있다며, 전세계 33개 국가 1억2천800만여 명이 생존을 위해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각국 정상들이 그 어느 때보다 더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에 앞장서야 한다며, 특히 북한 등 지원의 필요성은 크지만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는 12개 나라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이 지정한 ‘기억해야 할 잊혀진 위기국가’에는 북한 외에 아프가니스탄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콩고민주공화국, 리비아, 차드, 말리, 소말리아, 우간다, 예맨, 마다가스카르 등이 포함됐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