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DP, 지난해 300만 달러 대북지원…다음주 사업 연장 결정


북한 약수협동농장 농장원들이 유엔개발계획(UNDP) 지원으로 온수 생산을 위한 태양전지판을 설치하고 있다. UNDP 제공.

유엔개발계획 UNDP가 지난해 북한에서 미화 300만 달러 상당의 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은 다음주 (1월 30일~2월3일) 정기이사회에서 유엔개발계획의 올해 대북 사업 연장 여부를 결정합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개발계획 대변인실은 27일 ‘VOA’에 지난해 북한에서 계속 벌여오던 네 가지 사업을 중점 진행했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실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해 미화 300만 달러 상당의 지원을 했다며, 주로 식량안보와 농촌 지역 에너지 개발, 환경, 재난 감소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식량안보 사업은 농업 종사자들이 더 많은 식량을 생산해 식량난을 덜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종자 생산 개선, 수확 후 손실 감소 사업 등이 포함됩니다.

수확 후 손실 감소 사업은 건조와 제분 등 식량 관리 과정에서의 손실을 막는 사업으로, 탈곡기를 비롯한 농기구를 재정비하고 관리기술 교육을 진행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농촌 지역 에너지 개발 사업은 주민들의 에너지 접근성을 높이고 환경관리를 개선하는 것이 목적으로, 나무와 석탄 같은 재래식 에너지 사용과 함께 풍력과 태양열 같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대변인실은 이밖에 북한 취약계층이 홍수나 산사태 등 자연재해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유역관리 (watershed management)와 산림 복구 사업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또 지난해 8월 말 발생한 함경북도 수해에 대응해 피해 복구 사업도 진행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타판 미슈라 주 북한 유엔 상주조정자 겸 유엔개발계획(UNDP) 상주대표(왼쪽)가 지난 2015년 6월 평양 부임 후 리수용 북한 외무상(가운데)에게 신임장을 제출했다. UNDP 제공.
타판 미슈라 주 북한 유엔 상주조정자 겸 유엔개발계획(UNDP) 상주대표(왼쪽)가 지난 2015년 6월 평양 부임 후 리수용 북한 외무상(가운데)에게 신임장을 제출했다. UNDP 제공.

한편 유엔개발계획이 올해 대북 사업을 계속 진행할 수 있을지가 다음주 결정됩니다.

지난해 말까지 진행된 북한 내 사업은 `2011~2015 북한 국가사업’이 1년 연장된 것으로, 재연장이나 새로운 사업 운영을 위해서는 유엔 집행이사회의 승인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대변인실은 27일 ‘VOA’에 현재 대북 지원 사업 연장을 위해 유엔 이사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앞서 지난해 말 종료된 ‘2011~2015 북한 국가사업’의 추가 1년 연장을 ‘UNDP, 유엔인구기금 그리고 유엔프로젝트서비스국 운영이사회’에 공식 신청했습니다.

새로운 주기가 아닌 기존 2011~2015년 북한 국가프로그램의 추가 1년 기간 연장을 신청한 겁니다.

유엔개발계획은 신청서에서 “국제 은행 거래와 물품 획득, 조달과 관계된 2016년 사업 운영 환경 변화”를 이유로 들며 “현 북한 국가프로그램 사업을 완전히 이행하기 위해 1년 연장을 신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연장 신청은 오는 30일부터 2월 3일까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2017년 상반기 정기이사회’에서 승인 여부가 결정됩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