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정부는 베를린주재 북한대사관의 임대 활동에 대한 조치를 묻는 ‘VOA’의 질문에, 관련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외교부 관계자는 5일 보내온 이메일에서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에 대한 위반 가능성을 감시하기 위해 모든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그런 활동에 대한 통지를 받으면 엄격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베를린주재 북한대사관은 일부 건물을 배낭여행자를 위한 호스텔로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11월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 2321호에서 북한 외교공관의 임대 활동을 금지해, 독일 정부의 조치에 관심이 모아졌었습니다.

한편 북한대사관이 외교공관을 임대하고 있는 또 다른 나라로 지목된 불가리아는 지난달 ‘VOA’에 “유엔 제재 이행 차원의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