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도발에 대가 따를 것"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가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한 데 대해 도발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이 "국제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동과 선동적 발언을 자제하고, 국제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며, 진지한 대화를 복귀하는 전략적 선택을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또 "모든 나라들이 가능한 채널과 수단을 동원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한의 불법 행위에는 대가가 따를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조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복수의 대북 제재 결의를 통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