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어제(25일)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우크라이나의 파블로 클림킨 외교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을 위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윤 장관은 특히 우크라이나는 자발적으로 핵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 NPT에 가입한 만큼 북한에 특별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클림킨 장관은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안보리 결의안 채택 과정에서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3위의 핵 강국이던 우크라이나는 지난 1994년 러시아와 미국 등과 ‘부다페스트 각서’를 체결하고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신 안전보장을 약속 받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