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네시아 당국은 어제 (16일) 승객과 승무원 54 명을 태우고 실종된 여객기 추락 지점을 확인하고 수색팀을 급파했습니다.

현지 경찰청장은 오늘 트리가나 항공 소속 ATR 42-300기의 잔해가 파푸아 주 빈탕 산악지구 험준한 삼림 속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어린이 5 명을 포함한 승객 49 명과 승무원 5 명이 탑승한 이 항공기는 파푸아 주도 자야푸라를 이륙해 남부 옥시빌로 향하다 레이더에서 사라졌습니다.

사고 원인은 폭우 등 악천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탑승자들은 모두 인도네시아인들이라고 인도네시아 당국은 밝혔습니다.

탑승자 가운데는 빈민가구를 위한 정부 지원금을 수송하던 공무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4개의 자루에 나눠 담긴 47만1천500 달러 지원금은 4 명이 호송 중이었으며 옥시빌 지역의 빈민들에게 나눠줄 예정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