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통일 역사 기록 보존 전담기관 설치 추진


한국 통일부 당국자가 분단에서 통일에 이르기까지의 역사 기록들을 보존하는 전담기관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분단에서 통일에 이르기까지의 역사 기록들을 보존하는 전담기관 설립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통일 준비 과정의 하나로 통일에 대한 국민들의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섭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통일 대박’ 구상을 발표한 이후 한국 정부의 통일 준비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대통령 직속 준비위원회 설치를 발표한 데 이어 통일 관련 사료를 체계적으로 보존하는 전담기관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분단에서 통일에 이르기까지의 역사 기록을 수집해 관리하는 ‘평화통일역사재단’ 설립을 추진하기 위한 팀을 최근 꾸렸다고 밝혔습니다.

내부적인 통일 준비의 하나로, 사료들이 유실되지 않게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통일에 대한 한국 국민들의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서라는 설명입니다.

재단이 설립되면 주로 주요 남북회담 문건을 비롯한 사진과 영상, 관련자들의 구술자료 등을 모아 보존할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이와 함께 재단이 관리하는 남북관계 사료가 전시된 ‘통일박물관’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회담 사료와 같은 가치 있는 자료들이 국민들에게 공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올해 업무보고에서 통일 관련 사료를 보존해 다음 세대에 계승하기 위한 평화통일역사재단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업무보고에서 통일시대 기반 구축이 최우선 과제라며 통일시대를 준비할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습니다.

[녹취 : 박근혜 대통령 (지난 2월 6일)] “단순히 분단을 극복하는 것을 넘어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통일의 가치는 돈으로 계산할 수 없는 엄청난 것입니다.”

통일부는 재단 설립 방안이 확정되는 대로 재단 설립에 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예산 확보에 나설 방침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재단 설립 방안과 관련한 연구용역 공모를 낸 상태로, 유관 부처와의 협의와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 구체화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