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언론 '북한 방문 연변 주민. 연간 1만 명'


지난 2010년 6월 북-중 접경에서 단둥과 신의주를 잇는 다리를 배경으로 한복을 입은 관광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국경을 접한 중국 북동부 지역에서 북한 관광이 급증하고 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연변 지역에서만 한 해 1 만 명이 북한을 여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7일 북한을 여행하는 중국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최근 투먼(도문)을 출발해 북한의 남양을 관광하는 열차와 자전거 여행, 지난달에는 단둥에 이어 지안에서 열차로 평양과 개성, 판문점을 둘러보는 새 관광이 시작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북한 입국 수속이 간소화 되면서 관광객이 늘고 있다며 최근 몇 년 동안 해마다 북한을 찾는 연변 지역의 관광객이 1만 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지난해 통계에서 2012년 한 해 동안 북한을 찾은 중국인이 총 23만 명에 달한다고 밝혔었습니다.

‘신화통신’은 또 북한 당국이 관광객에게 개방하는 도시가 평양을 비롯해 라선과 남양, 청진, 칠보산, 금강산, 개성, 판문점 등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이어 랴오닝성 단둥시 관광국이 6월부터 자가용 북한 여행을 개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지 여행사를 통해 단체 또는 자가 운전 신청을 하면 여행이 가능하다며, 수속은 여권 등 신분증 외에 자동차 관련 서류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한 관광객의 말을 인용해 북한 관광상품이 다양화되면서 북한 방문도 앞으로 더욱 편리해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중국 관영 영자신문인 ‘차이나 데일리’도 지난 5일 북한 여행을 위한 입국 수속이 간소화되고 관광객도 크게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과거 랴오닝성 지린에서 북한 하루 여행 허가증을 받는데 적어도 이틀 이상이 걸렸지만 지금은 24시간 안에 발급받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투먼- 칠보산 열차여행 관계자를 인용해 2012년 2천 명에 불과했던 중국 관광객이 올해 7천 명으로 크게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3박 4일 일정의 투먼-칠보산 열차 여행은 1인당 미화 310달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베이징의 여행잡지 사진작가인 조우유안 씨는 이 신문에 북한은 많은 여행자들에게 기이한(mysterious) 나라라며 여행 절차를 더 간소화하고 교통망을 더 확대해 개인에게도 관광 문호를 열면 훨씬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북 소식통들은 재정난에 시달리는 북한 정부가 외화 확보 차원에서 매우 적극적으로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주요 외화 수입원이었던 무기 판매와 밀수출이 크게 줄었고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우상화 강화와 마식령 스키장 건설 등 보여주기식 과시 통치로 2년 사이에 많은 많은 자원을 허비했다는 겁니다.

소식통들은 북한 정부가 이 때문에 지하자원 수출과 외화벌이 노동자 파견 확대, 그리고 관광객 유치를 통해 외화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관광은 북한 정권이 핵실험 등 도발적 행동을 할 경우 언제든 중단될 수 있어 매우 취약하다며, 북한의 근본적인 정책 변화가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