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총선거가 오늘(30일) 전국 18개 주에서 일제히 시작됐습니다.

이는 미군이 지난 2011년 이라크에서 철수한 뒤 처음으로 치뤄지는 총선입니다.

이번 선거에는9천여 명의 후보가 모두 328개 의석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현 총리가 3선 연임을 노리고 있는 가운데 이라크는 지난 2008년 이후 가장 심각한 폭력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투표소를 겨냥한 폭탄 테러가 잇따르면서 투표 당일 유권자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라크 당국은 군경 수십만 명을 전국 투표소 주변에 배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