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에서 25일 시아파 선거운동을 겨냥한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한 28명이 죽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25일 바그다드 동부에 있는 한 운동경기장에 이슬람 시아파인 아시브 알하크 후보를 지지하는 행사에 약 1만 명이 모였고, 이곳에서 폭탄이 연이어 터졌습니다.

국제테러단체 알 카에다에서 떨어져 나간 조직인 이라크-레반트 이슬람 국가가 이번 공격이 자신들 짓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라크-레반트 이슬람 국가는 인터넷에 올린 성명에서 시아파 반군이 수니파 모슬렘을 죽인 보복으로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동차 폭탄과 자살폭탄 공격을 비롯해 최소한 세 번 폭탄이 터졌습니다. 폭탄이 터진 곳에서는 오는 4월 30일에 치러지는 의회 선거에 출마한 아시브 알하크 후보를 소개하는 행사가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