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 정상회담 맹비난..."핵 계속 추진"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주재하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북한은 미-한 정상회담 직후 남북관계에서 기대할 게 없다는 첫 공식 반응을 내놨습니다.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며 원색적으로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북한의 새로운 형태의 도발은 새로운 강도의 국제적 압박을 가져올 것이라는 내용 등을 담은 박 대통령의 북한관련 발언에 대해, '구정물 같은 망발', '사대매국노' 등 저급한 막말은 물론 박정희 대통령 암살사건까지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냐 전쟁이냐는 물음에 박 대통령이 전쟁으로 대답했다며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에 대해선 핵문제로 맞받았습니다.

전면 핵대결전에 의한 최후의 결산밖에 없다는 판단이 옳았다며 핵개발을 계속 추진할 뜻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비난수위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면서 4차 핵실험을 위한 명분쌓기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