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병력 600명 배치


지난 2010년 라트리바 아다지에서 훈련 중인 미군들 (자료사진)
폴란드와 발트해 연안에 배치된 미군 병력 6백명이 오늘(23일) 합동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는 유럽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을 “실질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미국은 정례 합동훈련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비해 폴란드와 발트해 연안 3국에 군병력 6백명을 배치했습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군사 훈련이 미국 동맹국들을 안심시키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탈리아 비센자에 주둔하고 있는 미 육군 병력 150명이 폴란드로 이동한다고 전했습니다.

또다른 병력 450명은 에스토니아와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3개국에 분산 배치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