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내 불법 이민자 강제 추방 건수가 지난 2009년 이래 거의 절반으로 줄어들었다고 뉴욕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미 법무부는 어제(16일) ‘2013년 회계연도 통계’를 발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법원의 추방 명령은 10만5천여건으로 2009년보다 43% 감소했습니다.

외국인을 추방하는 대신 미국에 남아 있을 수 있게 결정하는 판결도 2009년 약 20%에서 지난해 33%로 증가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행정부가 제기한 새로운 추방 소송도 2009년 25만4천건에서 지난해 18만7천건으로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2011년 오바마 정부가 전과가 없는 불법 체류자에 대해 기소 재량을 적용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