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진도 방문 "구조 최선 다할것"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7일 여객선 침몰사고 현장인 진도를 찾았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여객선 침몰사고 현장인 진도를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실종자 구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17일 오후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고 있는 전남 진도군 진도체육관을 찾은 박근혜 대통령.

박 대통령이 체육관에 들어서자 실종자 가족들은 울면서 차가운 바다에 갇혀있는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울부짖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가능한 모든 자원과 인력을 동원해 수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생존자 구조 소식을 기다려 달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지금 심정이 어떤 위로도 될 수 없을 정도로 안타깝고 애가 타고 한순간 한순간 참담하시겠지만 희망을 잃지 마시고 구조 소식을 함께 기다려주시길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또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데 대해 철저한 조사와 원인 규명을 통해 책임질 사람은 엄벌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실종자 가족들에게 신속하게 구조 현황을 알려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실종자 가족들이 믿지 않는 반응을 보이자, 만약 정보 제공이 신속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관계 장관 등 책임자들을 모두 물러나게 하겠다며 가족들을 안심시켰습니다.

이 과정에서 실종자 가족들은 이틀 동안 정부가 한 일이 무엇이냐며 강력하게 항의했고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로는 드물게 고함이 오갔습니다.

일부 가족들은 정부가 생존자 구조에 소극적이라며 한국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현장에 모인 실무자들에게 가족들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모든 자원과 인력을 동원해서 수색에 지금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소식을 정확하게 수시로 빨리빨리 알려드려서 이 답답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당부를 많이 했습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17일 낮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의 여객선 침몰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직접 점검한 뒤 한국 군과 해경 등의 구조 활동을 독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바다 날씨가 춥지만 물 속은 더 춥지 않겠냐며 생존자가 있다면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어렵고 힘들지만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