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은 4일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앞으로 “강력한 군사적인 실전 대응 조치들을 연속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담화는 미군과 한국 군의 합동 군사훈련에 B-52와 B-2 전략폭격기, F-22 전투기, 핵잠수함, 구축함 등이 참가한 것을 비난하며 이같이 위협했습니다.

담화는 “지속적으로 가증되고 있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분별 없는 핵 위협은 천만 군민의 단합된 철의 의지와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 된 첨단 핵 타격 수단으로 짓부셔버리게 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혁명무력의 무자비한 작전이 최종적으로 검토, 비준된 상태에 있음을 정식으로 백악관과 펜타곤에 통고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