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도쿄 도지사 면담 "한-일, 진정한 신뢰 쌓아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25일 청와대를 예방한 마스조에 요이치 도쿄도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이 25일 청와대를 예방한 마스조에 요이치 도쿄도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25일) 일본 도쿄 도지사를 면담하고 한-일 양국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진정한 신뢰를 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도쿄 도지사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아베 일본 총리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마스조에 요이치 일본 도쿄 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진정한 신뢰를 쌓아 한-일 양국관계를 견고히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두 나라는 지리적으로나 역사적으로 긴밀히 교류해 왔는데, 정치가 두 나라 국민 간 우정을 소원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영토는 국민의 몸이고 역사는 국민의 혼이라며, 혼이 상처를 받으면 근본이 흔들린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위안부 문제는 보편적인 여성 인권의 문제인 만큼, 진정성 있는 노력을 통해 잘 풀려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군대위안부 문제 같은 것은 두 나라 사이에 문제일 뿐만 아니라 보편적인 여성 인권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에 진정성 있는 노력으로 잘 풀어나가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일본 정치인들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양국관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마스조에 도지사가 올바른 역사 인식을 공유하면서 양국 간 관계 발전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올바른 역사 인식을 공유하면서 두 나라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 바랍니다.”

이에 대해 마스조에 도지사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마스조에 도지사는 방한 직전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서 이 같은 부탁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이 일본 정계 인사를 만난 것은 지난해 2월 대통령 취임식 이후 1년 5개월여만입니다.

이날 접견은 서울시의 초청으로 도쿄 도지사로서는 18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 마스조에 도지사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마스조에 도지사는 명패에 한글 이름을 병기하고 참의원 시절 야스쿠니 신사참배도 반대한 일본 내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