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6자회담 대표 ‘일북 납북자 협상’ 문제 거론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한국 외교부의 황준국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일본과 북한간 납북자 협상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황준국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의 협의에서 지난 일-북 협상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해결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하라 국장은 북한과의 지난 협의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고 아베 정부는 북한 핵과 미사일에 관한 단호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황 본부장은 협의 뒤 기자들에게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 측과 깊은 우려를 공유했다며 한일 양국이 보다 강화된 대응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은 일본과의 스톡홀름 합의에 따라 지난 4일 납치문제 재조사에 착수했고, 일본은 인적 왕래와 인도적 목적의 북한 선박 입항 등 일부 대북 제재를 해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