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납북자 전원 귀국과 범인 인도가 해결 기준”

  • 김연호

지난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북자 전원 귀국과 실행범 인도를 문제 해결의 기준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납치 문제 재조사에 대한 일본의 기대치를 밝힌 겁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1일 파푸아뉴기니 방문 중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인 납북 문제에 대한 기본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우선 일본인 납북자가 전원 귀국하고 납치범이 일본에 인도되면 납치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납치 문제 재조사를 위해 북한이 설치한 특별조사위원회가 올 여름 말부터 초가을 사이에 첫 보고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진척 상황을 신중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북한이 성의 있게 조사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납치 문제 재조사에 대한 일본의 기대치를 밝힌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일본 정부는 특별조사위원회의 납치 문제 재조사가 1년 안에 끝나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북한은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 일부 해제에 맞춰 특별조사위원회 설치를 발표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방TV] “우리 공화국은 7월4일부터 특별조사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든 일본인에 관한 포괄적 조사를 개시하게 된다.”

북한 측 발표에 따르면 특별조사위원회는 국방위원회로부터 모든 기관을 조사하고 필요할 경우 해당 기관과 관계자들을 조사에 동원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받았습니다.

위원장에는 서대하 국가안전보위부 부부장이, 부위원장에는 김명철 국가안전보위부 참사와 박영식 인민보안부 국장이 임명됐습니다.

위원회 밑에는 납치피해와 행방불명자, 잔류 일본인과 배우자, 일본인 유골 문제를 다룰 4개 분과가 설치됐으며, 국가안전보위부, 인민보안부, 인민무력부 등에서 파견된 30여 명이 활동합니다.

북한은 조사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위해 필요한 시점에 일본 측 관계자들의 방북도 허용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지난 6일 일본 ‘TBS’ 방송에 출연해 특별조사위원회의 권한에 대해 북한 내 어느 기관도 복종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모든 기관을 지도하는 국방위원회로부터 권한을 부여 받은 만큼 조사위원회에 대한 불복종은 있을 수 없다고 북한 측이 지난 1일 북-일 국장급 협의에서 설명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북한이 약속대로 성실하고 진지하게 재조사를 진행하는지 계속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후루야 게이지 납치 문제 담당상도 지난 6일 일본 ‘후지 TV’에 출연해 북한이 과거처럼 불성실하게 나올 경우 마지막 기회를 놓치는 것이며, 일본 정부는 엄격한 자세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