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TPP반대"...트럼프 "오바마, ISIL 창시"


힐러리 클린턴(왼쪽)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왼쪽)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가 어제 (11일) 미시건 주 워런 시를 방문해 경제공약을 발표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노후된 도로와 교량, 항만 재건축 사업으로 1천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일자리를 해외로 옮기는 기업들에 대한 세금우대 정책을 철회하고 대학 학자금과 어린이 건강제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하고, 국제 무역규정을 위반하는 나라들에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특별검사를 임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또 부자와 기업들에 대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세금 감면 공약은 미국을 다시 침체에 빠지게 만들고 대다수 국민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후보는 어제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IL의 설립자이며 클린턴 후보는 ISIL의 최우수 선수 (MVP) 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 전직 의원들과 로널드 레이건과 부시 전 대통령 행정부 시절 고위 당국자 등 70여 명은 어제 공화당전국위원회 (RNC)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후보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그를 지지하는데 사용하는 공화당의 자금과 시간, 인력, 광고 등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