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총기 관련 발언 '폭력 암시' 논란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9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9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했다.

미국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의 총기 문제와 관련한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어제 (9일) 유세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미국인들의 총기 보유권을 인정한 수정헌법 제2조를 심각히 훼손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이 돼 자신의 성향에 맞는 대법관들을 임명한다면 여러분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비록 수정헌법 지지자들이 있긴 하지만 아마도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후보의 이 발언이 클린턴 후보에 대한 폭력을 암시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후보는 자신은 정치적 운동을 언급한 것이라며 다른 해석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이 자신의 발언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클린턴 측은 그러나 트럼프의 해당 발언을 위험한 발언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후보 측 로비 무크 선거본부장은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어떤 식으로든 폭력을 암시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