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개성공단 중단 원인 해소해야"


18일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임진리의 개성공단 영업기업인 현대환경자원을 방문해 윤성현 대표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18일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임진리의 개성공단 영업기업인 현대환경자원을 방문해 윤성현 대표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는 오늘(20일) 개성공단 폐쇄 100일째를 맞아 북한이 진정성 있는 비핵화 의지를 행동으로 보임으로써 이제라도 개성공단 중단을 초래한 원인을 해소하는 길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개성공단 전면 중단은 북한의 제4차 핵실험 이후 국제제재가 논의되는 상황에서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위를 위해서 내린 고심에 찬 결단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와 함께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지원에 대해선 남북경협보험으로 해결할 수 없는 피해에 대한 실태조사가 마무리 단계라며 다음 주 아니면 그 이후
조만간 종합지원대책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