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라진-하산 사업 미래, 북한 태도에 달려"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왼쪽)와 황부기 한국 통일부 차관이 만났다.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왼쪽)와 황부기 한국 통일부 차관이 만났다.

한국 통일부 황부기 차관은 오늘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대사와 만나 라진-하산 개발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티모닌 대사의 요청으로 이뤄진 회동에서 황 차관은 라진-하산 개발사업의 전망과 관련해 북한의 태도에 달렸다는 한국 정부의 원칙적 입장을 설명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라진-하산 사업은 러시아산 유연탄을 러시아 하산과 북한 라진항을 잇는 54㎞ 구간 철도로 운송한 뒤 라진항에서 화물선에 옮겨 싣고 한국 내 항구로 운송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의 복합물류 사업입니다.

이 사업은 한국 정부가 지난 8일 대북 독자 제재 조치의 하나로 180일 이내 북한을 기항한 제3국 선박의 국내 입항을 금지하면서 3차 시범사업을 끝으로 추진이 중단됐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