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미국 대학생 기자회견..."범죄 행위 사죄"


지난 1월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윔비어 씨가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범죄 행위를 사죄했다고 조선 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지난 1월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윔비어 씨가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범죄 행위를 사죄했다고 조선 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대학생이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범죄 행위를 사죄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오늘 (29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대학 학생인 오토 웜비어 씨는 회견에서, 양각도 국제호텔 종업원 구역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자기 제도에 대한 애착심을 심어주는 정치적 구호를 떼버리는 범죄를 감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웜비어 씨는 미국의 교회로부터 이 같은 임무를 받았고 미국 중앙정보국과 연계된 Z협회의 부추김과 미 행정부의 묵인 하에 범죄를 감행했다고 말한 것으로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에 억류된 외국인들의 북한 내 기자회견은 사전에 기획된 북한 당국의 의도에 짜맞춰져 진행된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습니다.

웜비어 씨는 중국 시안에 본사를 둔 북한전문 여행사를 통해 북한에 여행을 갔다가 지난 2일 억류, 구금됐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